상세내용
오리온 인수한 신생팀의 운명은?…22일 승인 총회 '난항 불가피'
보드람
2022.06.22 10:50
1 1 19

https://sports.news.naver.com/news?oid=076&aid=0003883768

발전기금도 일시불로 납부하지 못하는 데이원자산운용이 '장밋빛 청사진'만 제시하자 각 구단들은 KBL에 구체적인 실천방안 설명을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. 특히 구단 단장들은 20일 간담회를 갖고 총회 안건에 대한 사전 조율 작업을 갖기도 했다.

9개 구단 되는 건 싫지만 데이원 노답이네요


단어: 32
글자: 199태그 New대표 썸네일

썸네일 변경

글쓰기 설정댓글 허용허용허용안함공감 허용허용허용안함

ⓒ 2022. BOL MEDIA All Rights Reserved.

농구인생

댓글 ( 0 )